CA
ON
  • budongsancanada

    부동산캐나다

    부동산캐나다에 오신 여러분들을 모두 환영합니다

    • 1,180
    •  
    • 1,490,834
    전체 글 목록

캐나다 물가상승률 4.8%로 폭등…30년 만에 가장 큰폭

 

통계청, 휘발유(33%)-주택(9%)-승용차(7%)-식료품(5%) 등 주도

 

 지난달 국내 소비자물가지수(CPI)가 30년 만에 가장 큰폭으로 뛰었다.
 

 연방 통계청에 따르면 작년 12월 물가상승률은 4.8%로 1991년 이후 최대 상승폭을 기록했다. 한달 전(11월)에도 4.7% 급등한 바 있다.


 이 기간 휘발유 가격이 코로나 오미크론 확산과 관련돼 작년 대비 33.3% 큰폭 뛰었다. 전달에도 연간 43.6% 폭등한 바 있다.


 이외 주택 소유비용(9%), 승용차(7.2%), 식료품(5.2%) 등이 물가상승을 주도했다.


 통계청에 따르면 휘발유 가격을 제외할 경우의 물가는 전년 대비 4% 상승이다.


 이로서 캐나다 중앙은행의 물가 관리선인 1~3%를 9개월 연속 넘어섰다. 중은이 인플레이션 목표를 안정적인 범위인 중간의 2%로 정한 이래 이렇게 오랜 기간 연속 상승을 한 적이 없었다.


 이와 관련 CIBC은행은 “물가 상승행진이 끝나지 않았을 수 있으며 이는 중앙은행에 우려를 불러일으킬 것이다. 에너지가격 급등, 식료품 비용에 영향을 미치는 공급망 문제, 주택가격 상승으로 인한 인플레이션이 좀더 상승한 후 봄철쯤에 안정을 찾을 수 있다”고 주장했다.


 중은은 급등하는 인플레이션을 막기 위한 적절한 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혔고, 다음 주 수요일에 금리를 다룰 금융정책 회의를 개최해 귀추가 주목된다.


 주별로는 온타리오 물가가 5.2%, 브리티시 컬럼비아 3.9%, 퀘벡 5.1%, 지자체는 토론토에서 4.7%, 밴쿠버 3.8%, 몬트리얼 5% 등이다.


 한편, 이 기간 변동성이 심한 상품을 제외한 핵심물가지수는 2.93%로 전달(2.73%)보다 0.2%포인트 상승했다. (김효태 부장 | [email protected])

 

 

 

<저작권자(c) Budongsancanada.com 부동산캐나다 한인뉴스, 무단 전재-재배포 금지 >